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금융동향

보험설계사 자격시험에 영업윤리 문제 추가…“부실모집행위 근절”

팍스넷뉴스 2018.06.14 13:52 댓글 0



[팍스넷데일리 권준상 기자] 보험설계사 자격시험과 연수교재에 영업윤리 관련 문제가 추가된다. 소비자 알권리를 높이고 부실모집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성격이다.

14일 손해·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협회는 지난 1일부터 시행된 ‘보험회사 영업행위 윤리준칙’ 의식을 업계 전반에 고취시키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보험회사 영업행위 윤리준칙’은 ▲소비자와 정보 불균형 해소 ▲모집질서 개선 ▲성과평가보상체계의 적정성 제고 ▲합리적 분쟁해결 프로세스 구축 ▲영업행위 내부통제 강화 등이 담겼다. 소비자에게 적합한 상품을 권유하고, 충실한 설명의무를 이행하는 등 소비자 알권리가 포함된다. 또 부실모집행위에 대한 제재기준을 운영하는 등 건전한 시장질서 확립에 대한 내용도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총 50문항으로 구성된 보험설계사 자격시험에 윤리 문항 2~3개가 추가될 예정이다. 기존 기초이론 6문항과 보험·법규약관 8문항 중 출제된다.

신입은 물론 기존 설계사 의식도 높이기 위해 교육과정도 강화되는데, 보험설계사 등록 후 2년마다 이수해야 하는 보수교육과정에 이 같은 윤리준칙을 추가할 방침이다.

또 협회는 윤리준칙이 영업실무에 반영될 수 있도록 이를 내부통제기준 등에 반영한다. 각 사에서 실시하는 임직원 및 영업조직 대상의 자체 교육 커리큘럼에 반영한다. 이를 위해 협회는 문제은행 개편 작업을 오는 11월께 진행해 연말까지 마무리한다. 자격시험 연수교재 개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실적 중심 영업 관행을 없애고, 불건전 모집행위를 개선해 소비자 신뢰가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권준상 기자 kwanjjun@paxnet.kr
<ⓒ계좌를 깨우는 뉴스, 팍스넷데일리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