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금융동향

신한금융, 3조 규모 ‘성장지원펀드’ 조성

팍스넷뉴스 2018.11.26 18:07 댓글 0

그룹 GIB사업부문, 은행·금투·캐피탈과 매년 1000억씩 3년간 3000억 출자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3조원 규모의 ‘성장지원펀드’ 조성에 나선다.

신한금융그룹은 26일 혁신성장 금융생태계 조성 및 지원을 위해 그룹 GIB(Group & Global Investment Banking Group)사업부문을 중심으로 3년간 총 3000억원 규모의 ‘창업벤처펀드’ 출자를 통해 약 3조원 규모의‘성장지원펀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GIB사업부문은 지난해 7월 조용병 회장이 추진한 그룹 내 자본시장 역량강화 전략방향에 따라 출범했다.

신한금융의 GIB사업부문은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신한캐피탈과 함께 올해 1000억원 규모의‘신한BNPP창업벤처펀드1호’를 결성했으며, 정책출자기관의 위탁운용사로 선정된 벤처캐피탈을 중심으로 올해 말 약 1조원 규모로 결성될 13개 하위펀드 선정도 완료했다.

신한금융은 2019년 및 2020년에도 ‘창업벤처펀드’플랫폼을 통해 1000억원씩 총 2000억원을 추가로 출자할 예정이며, 하위펀드 선정 및 모집을 통해 매년 1조원 규모의 펀드 조성에 참여할 계획이다.

조성된 펀드는 약 800여개 이상의 벤처기업에 투자될 것으로 예상되며, 국가의 미래성장동력인 4차 산업, 바이오,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유망 벤처기업들이 혜택을 받게 된다.

이번 펀드 조성은 신한금융이 지난해부터 진행하고 있는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신한금융은 지주 회사를 중심으로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등 전 계열사가 함께 하는 그룹 차원의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통해 중소기업 및 사회적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최근 신한금융은 SK와 손잡고 사회적 가치 창출 생태계 조성 및 사회적 금융 활성화를 위해 200억원 규모의 사회적 기업 전용 민간펀드를 출범해 착한 자본시장 형성의 토대를 만들었다.

또 GIB 사업부문은 올해부터 창업 및 벤처 관련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유망기업의 발굴·투자 ▲투자기업의 육성 ▲자본시장 상장으로 이어지는 종합지원 플랫폼을 구축해 운용하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금융은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생산적 금융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창업벤처펀드를 통해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 혁신 기업의 든든한 지원군으로서 중추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준상 기자 kwanjjun@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