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금융동향

신한금융투자, 해외기업 역외채권 발행주관 성공

팍스넷뉴스 2018.10.30 15:07 댓글 0

11월 온라인 투자설명회 11월 온라인 투자설명회

금투·은행 해외 네트워크, GIB·글로벌 그룹 협업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국내 증권사 최초로 인도네시아 기업의 역외채권 발행 주관을 성공리에 마쳤다.

발행회사는 동남아 최대 미디어 기업인 ‘Global Mediacom’이며, 발행채권은 USD 4000만 달러(한화 약 460억) 규모의 2년만기 변동금리부사채(FRN_floating-rate note)다.

이번 딜은 국내 IB가 홍콩 국제금융시장에서 인도네시아 기업의 글로벌 채권 발행을 주관한 최초의 사례다. 신한금융투자는 이 채권을 프랑크푸르트 채권시장에 상장해 글로벌 유동성을 확보했으며, 그 결과 미국계, 중국계 기관투자자까지 세일즈 네트워크를 확장할 수 있었다. 글로벌 투자자 저변 확대는 향후 다양한 글로벌 IB비즈니스 수행에 필요한 투자자 기반을 구축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번 채권발행은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이 현지 고객 기반을 활용해 딜을 발굴하고, GIB그룹이 신한금융투자 본사 보증을 통해 최적의 발행구조를 설계했다. 또한 은행·금투 홍콩법인의 글로벌 세일즈 네트워크를 활용해 딜을 성사시킨 신한금융그룹 차원의 글로벌 원-신한(One-Shinhan)딜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월 획득한 신한금융투자 국제신용등급(Moody’s A3, S&P A-)을 활용해 신흥국 기업의 국제금융시장 진출을 지원했다는 점에서 인도네시아 현지 IB업계에 의미 있는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동남아 진출 초기부터 IB시장에 주력한 신한금융투자는 현재 동남아 IB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법인 설립 후 발리 대표 리조트 회사의 유상증자(250억원)와 아이스크림 제조업체의 IPO(260억원)를 완료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증권업계 최초로 인니 기업의 김치본드(약 280억원) 발행을 주관하는 등 현지 IB시장에서 상징적 트랙레코드를 축적해나가고 있다.

한편 발행회사인 ‘Global Mediacom’은 공중파 방송, 유료TV(위성TV, IPTV, 및 OTT) 브로드밴드 비즈니스 등 통합 미디어 플랫폼을 영위하는 자산 2조원 규모의 인도네시아 1위 미디어 그룹이다.




공도윤 기자 dygong@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