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건설∙부동산

한은, 올해 성장률 2.9% 전망…내년 2.8%

팍스넷 2018.07.12 14:22 댓글 0


[팍스넷데일리 이정희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을 2.9%로 전망했다. 3%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는 당초 전망에서 0.1%p 하향 조정했다. 이어 내년 경제성장률도 2.8%로 기존 전망치 2.9%보다 소폭 내렸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12일 서울 세종대로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이후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9%로 하향 조정한다고 전했다. 지난 1월 수정경제전망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9%에서 3.0%로 상향 조정한 뒤 4월까지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지만, 이달 다시 낮춘 셈이다.

국내 경제 성장세가 수출 호조·소비 증가에 힘입어 양호세를 보이고 있지만, 고용 사정이 부진하고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잠재 성장률 수준에서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주열 총재는 “성장과 물가 흐름이 지난 4월 경로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불확실성이 어느 때 보다 높아진 게 사실”이라며 “대표적인 불확실성이 글로벌 무역분쟁이며, 불확실성 요인들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면밀히 살펴보면서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를 제외한 대다수의 국내 연구기관들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2.8~2.9%로 전망하고 있다.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2.9%로 내다봤고, 한국금융연구원(2.8%), 한국경제연구원(2.8%), LG경제연구원(2.8%), 현대경제연구원(2.8%) 등도 각 2%대 후반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6%로 유지됐다.




이정희 기자 mango@paxnet.kr
<ⓒ계좌를 깨우는 뉴스, 팍스넷데일리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