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텍스프리, 관광객 증가로 영업익 358%↑
연결기준 반기 매출액 281억원…"역대 최대 매출 달성"


국내 택스리펀드 1위 기업 글로벌텍스프리(GTF)가 올해 상반기 대규모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GTF는 연결기준 반기 매출액 281억원, 영업이익 28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대비 45%, 358% 증가했다.


한·중 항공 노선 확대, 한국행 크루즈 여행 상품 판매 재개, 인센티브 관광 유치 등으로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힘입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대폭 증가했다. 다만 당기순손실은 40억원을 기록했다. 파생 상품 평가 손실 77억원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주식 관련 사채 전환권 대가로 인한 회계적인 손실로, 현금 유출이 없어 재무구조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한국관광공사 관광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방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844만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6.9% 증가한 수치다. 과거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많이 방한했던 2016년 상반기와 비교해봐도 4% 높다. 


GTF 관계자는 “올해 들어 월별 매출액이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상반기 좋은 실적을 기록했다”면서 “외국인 관광객의 증가와 케이티스택스리펀드 사업부문 영업양수로 인한 시장점유율 확대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한일 관계 악화로 인한 영향은 현재까지 나타나고 있지 않다”면서“하반기엔 9월 중추절, 10월 국경절로 이어지는 황금 연휴와 11월 광군제 등 성수기 효과가 이어지면서 한한령 이후 실적 부진을 딛고 올해는 뚜렷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에서는 외국인관광객 유치를 위한 제도 개선과 사후면세점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지난 제18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사후면세점 즉시환급 가능한도를 현행 건당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인당 가능한도를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향후 택스리펀드 시장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