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리테일 채널 93개 추가… IB서비스 강화
‘신한금융IB플라자’ 개편, 전문인력도 충원

신한금융지주가 그룹 IB금융 서비스 리테일 채널을 93개 추가하는 등 지원체계를 전면 손질한다. 기존 상장사와 중견기업 중심 IB뿐만 아니라 창업·벤처·중소 혁신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스몰딜 IB업무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금융은 12일 IB금융 서비스 채널을 확대해 금투 영업추진부 채널 66개와 PWM채널 27개 등 금융투자 부문 리테일 채널 93개를 채널로 추가한다고 밝혔다. 계열은행, 생명, 캐피탈과의 협업체계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14개소에 있던 ‘신한창조금융플라자’는 ‘신한금융IB플라자’로 개편해 8개소로 운영한다. IB전문인력도 추가한다.


신한금융은 새로운 금투 리테일채널을 통해 유상증자 및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메자닌 발행이 어려운 비상장회사나 혁신 벤처기업에게 자산담보부대출(ABL), 금전채권신탁, 개인투자조합 등 다양한 대안상품을 활용해 자금 조달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금번 IB지원 체계 개편을 통해 중소·중견 및 창업·벤처 혁신기업들이 전국 은행·금투·생명·캐피탈 채널을 통해 전문화된 IB 상품 및 서비스와 다양한 IB 대안상품을 한번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이번 IB지원채널 업그레이드를 통해 신한금융이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창업·벤처·중소 혁신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