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블로킹

전체기사

동아쏘시오홀딩스, 가야산샘물 경영권 230억원에 인수

팍스넷뉴스 2018.10.22 14:17 댓글 0

기존 생수 브랜드 ‘마신다’와 시너지 극대화 ‘투트랙 전략’



[팍스넷뉴스 이호정 기자] 동아쏘시오홀딩스가 생수 제조업체 가야산샘물을 인수했다. 회사 측은 아직까지 가야산샘물(전 하이얏트샘물)에 대한 세부 운용계획은 잡히지 않았지만 이번 인수로 국내 생수 시장에서 기존보다 높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22일 인수합병(M&A) 업계에 따르면 동아쏘시오홀딩스가 국내 사모투자 케이엘앤파트너스로부터 가야산샘물 지분 100%를 인수했다. 인수금액은 230억원여로 알려졌으며, 한국투자증권이 매각 자문사를 맡아 이번 딜(Deal)을 성사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관계자는 “공시요건이 아니어서 따로 공시를 하지 않았지만 가야산샘물을 인수한 건 사실”이라며 “생수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인수하게 됐고, 이번 인수로 기존 생수 브랜드 ‘마신다’와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수금액은 정확치는 않지만 200억원 수준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가야산샘물을 향후 어떻게 운영해 나갈지에 대한 세부적인 운용계획은 나오지 않은 상태지만 브랜드는 일단 투트랙(마신다, 가야산샘물)으로 가고, 판매는 동아오츠카에서 맡을 예정”이라며 “가야산샘물의 취수량이 기존 자사가 보유하고 있던 취수지보다 규모가 큰 만큼 국내 생수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야산샘물은 2005년 11월 임재진 대표가 설립한 하이얏트샘물이 모체다. 처음에는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제품을 생산해 풀무원과 롯데칠성음료에 납품했다. 2009년 ‘가야산샘물’이라는 자사 브랜드를 만들면서 사업영역을 확장했다.

하지만 제주삼다수, 아이시스, 백산수 등 대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생수 브랜드에 비해 인지도가 떨어지면서 미미한 실적을 기록했다. 2016년 11월 케이엘앤파트너스가 임재진 대표 등이 보유하고 있던 하이얏트샘물 지분 100%와 경영권을 70억원에 인수하면서 최대주주가 변경됐다.

케이엘앤파트너스는 이번 딜로 투자원금 대비 3배가 넘는 회수 성과를 기록했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호정 기자 lhj37@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