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블로킹

전체기사

증시 하락 주도한 3대 변수 점검…장기화 가능성은?

팍스넷 2018.06.14 17:10 댓글 0



[팍스넷데일리 권준상 기자] 국내증시가 ▲미국 기준금리 인상 ▲북미정상회담 재료소멸 ▲미·중 무역갈등으로 하락했다.

14일 코스피는 1.84%, 코스닥은 1.2% 밀렸다. 시장에서는 남북경협주가 북미 정상회담을 재료소멸로 해석했고,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예상보다 매파적인 스탠스를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위험자산 선호심리를 위축시켰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여기에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 대상이 되는 중국산 제품의 구체적 목록을 발표할 예정인 점도 원인으로 꼽았다.

김영환 KB증권 연구원은 14일 “인프라 투자 관련 업종은 지난 3월부터 남북 경제협력 확대에 대한 기대로 상승했다”며 “이번 북미 회담은 남북 경제협력이 유효하다는 점은 재확인했지만, 투자자들의 기대를 충족해줄 만큼 비약적인 스케줄 단축을 약속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적으로 이들 업종에 대한 기대감은 약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독일 통일 당시에도 기대감에 상승했던 업종들이 베를린장벽 붕괴 후에는 2개월 가량의 조정을 겪은 바 있다”고 부연했다.

6월 FOMC에서 예상보다 매파적인 요소들이 두드러진 점도 하락 원인이었다.
김 연구원은 “올해 점도표의 기준금리 전망이 연내 세 차례에서 네 차례로 상향조정됐다”며 “‘기준금리는 당분간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수준보다 낮게 유지될 것으로 예상한다’는 문구가 삭제됐고, 내년 말 점도표도 중립금리 혹은 장기균형금리보다 25bp 높아졌다”고 짚었다.

미·중 무역갈등도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됐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 FOMC 등 그동안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던 이벤트가 끝난 만큼, 시장의 관심은 남은 사건으로 돌아가고 있다”며 “문제는 오는 15일 미국이 예고한 중국산 제품 고율 관세 부과 품목 발표 일정인데, 예고된 악재로 증시 조정폭을 키운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연구원은 국내증시가 큰 폭의 조정을 받을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그는 “남북 경협주의 투자는 당분간 유의할 필요가 있지만, 이들 업종이 주식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다”며 “3월 이후 이들 업종 상승이 코스피지수 상승폭에 기여한 부분은 1.1%포인트에 불과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고했던 대 중국 관세부과도 미국의 의도는 무역전쟁보다는 유리한 협상이기에 새로운 악재로 받아들일 필요는 없다”며 “코스피가 추가적으로 조정을 받아 2월 전저점을 하회할 가능성은 낮다”고 내다봤다.




권준상 기자 kwanjjun@paxnet.kr
<ⓒ계좌를 깨우는 뉴스, 팍스넷데일리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